YTN

예술로 그려낸 전쟁의 상처..."조국은 대신할 수 없어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크라이나와 가자 지구 등 지구촌 곳곳에서는 지금 이 시각에도 총소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씻기 어려운 전쟁의 상처를 예술로 극복하려는 작가들도 있는데요,

다른 지역, 비슷한 사연의 두 예술가를 서봉국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가족들을 모두 포화가 삼킨 팔레스타인에 두고 온 벽화 예술가 모하마드 씨.

아라파트 등 조국의 유명 인물, 전쟁의 비극과 조국의 곤경을 붓끝으로 그려냅니다.

과거 팔레스타인 해방전선 출신으로 이스라엘에 체포 구금됐다 석방된 뒤 인접국 시리아로 혼자 쫓겨났습니다.

늘 휴대폰 메신저를 들여다볼 만큼 가자지구 전쟁에 휘말린 가족들의 안위는 가장 큰 걱정입니다.

[모하마드 루큘 / 시리아 거주 팔레스타인 화가 : 어떤 것도 조국을 대신할 순 없습니다. 제가 언젠가 돌아가는 날을 위해 간직하고 있는 기억들이죠.]

전사에서 예술가로, 기구한 사연은 작품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마흐모드 카일 / 팔레스타인 화가 : 모하마드는 정말 특별하죠. 과거 총을 들고 조국 해방을 위해 싸웠다면 지금은 붓이 그의 무기입니다.]

만 2년째 포성이 그치지 않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영감을 얻은 이 화가는 총탄, 포격으로 무너진 건물 등 일상을 덮친 비극을 360점 이상의 작품에 투영했습니다.

[감렛 징키브스키 / 우크라이나 화가 : (전쟁 기간은) 상실로 점철된 시간이었죠. 병사들이 죽고 친구들도 죽었습니다.]

전시회를 찾은 군인들도 몰입해 공감할 만큼 생생한 이미지들입니다.

[블라디슬라브 레이나 / 우크라이나 군인 : 이 작품에 나온 길거리를 실제로 러시아가 공격했습니다. 사람들이 죽었죠. 정말 아이러니합니다.]

장소와 상황은 서로 다르지만, 전쟁 피해 지역의 예술가들은 참혹한 기억을 화폭에 기록하며 총성이 멈추기만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영상편집:임현철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