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네타냐후 "하마스 제거 지지하면서 전쟁은 중단하라니"

실시간 주요뉴스

네타냐후 "하마스 제거 지지하면서 전쟁은 중단하라니"
이스라엘군이 하마스 소탕을 위한 가자지구 지상작전을 강화하는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국제사회의 휴전 압박을 일축했습니다.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10일 주례 각료회의에서 "지난 주말 프랑스, 독일 지도자와 통화했다"면서 "하마스 제거를 지지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전쟁 중단 압박을 가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가자지구에서의 싸움은 전력을 다해 계속할 것"이라며 "정의는 우리의 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지난 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휴전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고, 1만4천여 발의 포탄을 지원한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