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홍콩 풀뿌리 선거 친중 일색...'비애국자' 불투표 저항

실시간 주요뉴스

2021년 홍콩 선거제 개편…’친중 애국자’만 출마
제7대 홍콩 구의원 선거…선출직 5분의 1로 축소
민주 진영 출마 원천 봉쇄…1985년 이후 처음
[앵커]
홍콩의 풀뿌리 민주주의 기반인 구 의원 선거가 오늘 저조한 투표율 속에 조용히 치러졌습니다.

2021년 선거법 개정으로 민주 진영의 출마가 원천봉쇄되면서 친중 일색으로 채워지게 됐습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2019년 11월 24일, 민주화 시위가 계속되는 와중에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

역대 가장 높은 71.2%의 투표율을 기록한 가운데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뒀습니다.

[조슈아 웡 / 홍콩 민주화 활동가 (지난 2019년) : 그들이 저를 투표에서 배제하고, 감옥에 가둬도, 더 강한 결의로 미래를 위해 계속 싸우도록 저를 격려할 뿐입니다.]

그러나 4년 만에 치러진 선거에서 투표소 앞에 장사진이 펼쳐진 모습을 더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2021년 홍콩 선거법을 개정 이후, 이른바 '친중 애국자'들만 출마했기 때문입니다.

[다나 창 / 홍콩 유권자 : 지금의 분위기는 예전과 다릅니다. 예전의 홍콩으로 돌아갈 수 없을 정도예요.]

[엘파람 / 홍콩 유권자 : (당선자들이) 수많은 분쟁을 줄이길 바랍니다. 2019년 시위 때 많은 시민들이 행복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일단 선출직 의석이 기존 452석에서 88석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나머지는 모두 정부가 임명하거나 친중 일색인 지역 위원들이 뽑게 됩니다.

민주 진영에서 아예 출마하지 않는 홍콩 구의회 선거는 1985년 이후 처음.

어차피 결론은 정해진 만큼, 투표율에 관심이 쏠렸습니다.

[페기 리/ 완차이 지역구 무소속 후보 : 우리는 매일 선거 운동을 하고 있고 표를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진짜 선거죠.]

앞서 선거제 개편 뒤 처음 치러진 2021년 12월 입법회 선거의 투표율은 30.2%, 역대 최저였습니다.

'어용 애국자'들에게 정당성을 주지 않으려는 '비애국자'들의 침묵시위로도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