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선인 136명 수몰 日 탄광사고 81년..."日, 유골발굴 나서야"

실시간 주요뉴스

일제 강점기에 동원된 조선인 136명이 해저 탄광에서 목숨을 잃은 '조세이 탄광 참사'가 발생 81년을 넘긴 가운데 한국 유족들이 일본 정부에 사죄와 유골 발굴을 촉구했습니다.

'일본조세이탄광희생자 한국유족회'의 양현 회장은 오늘 도쿄 중의원 의원회관에서 일본 시민단체 주최로 열린 조세이 탄광 희생자 유골 발굴 촉구 행사에서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조세이 탄광 사고 희생자의 조카인 양 회장은 사고 발생 81년이 지났지만 일본 정부는 사과와 희생자 유골 발굴, 봉환 요구에 한마디 답도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조세이 탄광 수몰 참사는 지난 1942년 2월 3일 야마구치현 우베시 해안에서 1km 떨어진 해저 지하 갱도에서 발생했습니다.

갱도 누수로 시작된 수몰 사고로 183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 가운데 136명이 조선인이었습니다.

하지만 80년이 넘도록 희생자 수습과 사고 경위를 둘러싼 진상규명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도 조세이 탄광 유골 발굴을 요청했지만 일본 정부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