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사히 "日 정부대변인, 아베파 비자금 9천 백만원 이상 받아"

실시간 주요뉴스

아사히 "日 정부대변인, 아베파 비자금 9천 백만원 이상 받아"
일본 도쿄지검 특수부가 자민당 내 최대 파벌인 아베파의 비자금 조성 혐의를 수사하는 가운데, 핵심 수사 대상자 중 한 명으로 일본 정부 대변인이 거론됐습니다.

아사히신문은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아베파 소속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이 최근 5년 동안 천만엔, 우리 돈 9천백만 원 이상의 비자금을 받고도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은 혐의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습니다.

아베파는 정치자금 모금 파티를 주최하면서 '파티권'을 할당량 이상 판매한 의원들에게 초과분의 돈을 넘기고 계파의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나 개별 의원의 회계처리에 반영하지 않고 비자금화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기재 누락이 확인된 2018~2022년 파티권 할당량 초과분으로 비자금화한 돈은 1억 엔, 우리 돈 9억천만 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쓰노 장관은 지난 2019년 가을부터 2년 동안 아베파의 계파 업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을 지낸 바 있고, 현재 실세 각료인 관방장관을 맡아 일본 정부 대변인 역할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마쓰노 장관은 연일 정례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있지만, 정례 회견은 정부 입장에서 답변하는 것이라면서 설명을 거부해왔습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