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네바다 연쇄총격...美, 2006년 이후 총격 대량살인 최다

텍사스·네바다 연쇄총격...美, 2006년 이후 총격 대량살인 최다

2023.12.07. 오전 11: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고교 주차장 등 4곳서 총격…6명 사망·3명 부상
용의자 ’정신병력’ 34살 수감자…"부모도 살해"
6일 오전 네바다 대학교에서도 총격…3명 희생
美, ’4명 이상 총격 사망’ 올해 42건…217명 사망
AD
[앵커]
미국 텍사스 주에서 연쇄 총격 사건으로 6명이 숨지고 최소 3명이 다쳤습니다.

네바다 주에서도 희생자가 나왔는데 미국에서는 올해, 2006년 이후 가장 많은 총격 대량 살인이 발생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첫 번째 총격은 현지 시간 5일 오전 10시 43분쯤 발생했습니다.

텍사스주 오스틴의 한 고등학교 주차장에서 이 학교 경찰관이 총을 맞았습니다.

곧바로 19km 떨어진 주택에서도 남녀 두 명이 숨지고,

오후와 저녁에도 두 건이 더 발생해 사망자는 모두 6명.

경찰은 마지막 총격 장소인 주택 인근에서 총격전 끝에 달아나던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현지 교도소에 수감됐던 34세 남성이 자신의 부모 등을 살해했다고 밝히고, 과거 정신 병력이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비에리 살라자르 / 텍사스주 보안관 : 50대 남녀 희생자 두 명은 용의자의 부모로 보입니다. 용의자는 교도소 수감 중에 풀려난 셰인 제임스입니다.]

현지 시간 6일 오전엔 학생과 교직원 3만 명이 있는 네바다 대학교 안에서도 총격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빅터 가티카 / 네바다 대학교 학생 : 너무 공포스러웠고, 인생 최고로 무서웠습니다.]

경찰은 이번 총격으로 3명이 숨졌고 한 명은 중태라며, 총격범도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에서 4명 이상이 숨지는 '총기 난사 대량 살인'은 올해만 42건으로 2006년 이후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총격범을 제외하고 모두 217명이 사망했는데, 연말 휴가철을 앞두고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어 시민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