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S&P·피치, 중국 신용등급 A+ 유지...전망도 '안정적'

실시간 주요뉴스

S&P·피치, 중국 신용등급 A+ 유지...전망도 '안정적'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와 피치는 오늘 각각 중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S&P는 "지난 6월 '안정적' 전망으로 중국에 대한 A+ 장기 등급을 확정했고, 아직 변화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피치도 지난 8월 중국의 국가 신용등급에 대해 '안정적' 전망과 함께 A+ 등급으로 한 후 이날 변화를 주지 않았습니다.

앞서 무디스는 전날 중국 신용등급을 A1으로 그대로 유지했으나 등급 전망은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무디스는 전망 하향은 중국 당국이 부채가 많은 지방 정부와 국영 기업에 대한 재정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는 증거가 늘어나는 것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중국은 이에 "실망"을 표명하고 "불안정한 세계 경제 회복과 약화하는 모멘텀 속에서도 중국의 거시경제는 올해 지속적으로 회복세를 보이며 질적 발전이 꾸준하게 진전됐다"고 반박했습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