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휴 그랜트 “영화 촬영 싫었지만 아이 많고 돈 필요해”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배우 휴 그랜트(63)가 할리우드 영화 ‘웡카’(Wonka) 촬영에 대해 “너무 싫었다”고 기자들에게 털어놨다.

미국의 연예매체 데드라인, 영국 매체 메트로 등은 5일(현지 시각) 보도에서 휴 그랜트가 미국에서 열린 ‘웡카’ 시사회 후 기자회견에서 ‘움파룸파’를 연기한 것에 대해 “이보다 더 싫을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랜트가 맡은 움파룸파는 소인족 캐릭터로 나온다. 이에 그는 소인족의 몸을 모션캡처 기법으로 제작하기 위해 카메라와 장비를 몸에 부착하고 있어야 했다.

그랜트는 이 경험에 대해 “마치 가시 왕관을 쓰고 있는 것 같아서 매우 불편했다. 그것 때문에 큰 소란을 피웠다”며 “그 모든 것이 정말 싫었다”고 회상했다.

또한, 그는 “내 몸으로 연기를 해야 하는지 아닌지 내내 확신할 수 없었고 만족할 만한 답을 얻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랜트는 기자회견 후반에도 “나는 (영화 촬영을) 약간 싫어하지만 내게는 아이들이 많고 돈이 필요하다”고 농담을 던졌다.

그랜트가 출연하는 ‘웡카’는 로알드 달의 동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의 캐릭터 윌리 웡카의 젊은 시절을 다룬 작품으로 북미에서 오는 15일 개봉된다. 웡카 역할은 배우 티모시 살라메가 맡았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