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 백악관 NSC 국장의 반전, 40년간 쿠바 스파이 [앵커리포트]

실시간 주요뉴스

빅터 마누엘 로차, 74세입니다.

남미 콜롬비아 출신이고 미국으로 이민 가서 가난한 집에서 자랐고,

예일, 하버드, 조지타운을 나와서 1981년에 미 국무부에 들어간 입지전적인 인물입니다.

국무부 21년이나 근무했고 백악관 NSC, 국가안전보장회의 중남미 담당국장까지 지냈고 역시 중남미인 볼리비아 대사까지 지낸 미국 정부에서는 중남미 관련 정보를 쥐락펴락했던 인물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40년간 쿠바 스파이로 활동한 혐의로 체포돼서 이틀 전에 기소됐습니다.

쿠바 역시 중남미, 미국의 적성 국가죠.

미 FBI가 지난해에 첩보를 입수했다고 합니다.

플로리다 마이애미에 살고 있던 로차에게 연락해서 저는 미구엘입니다.

아바나, 쿠바 수도입니다.

여기에 친구분 메시지를 전하려고 합니다.

민감한 사안입니다. 통화할 수 있습니까라고 보냈다고 합니다.

그러자 무슨 말인지 모르겠지만 전화하셔도 좋습니다.

답이 왔습니다. 전화 통화가 이루어졌습니다.

칠레에서부터 우리를 많이 도와주신 것으로 압니다. 만났으면 합니다.

이렇게 얘기를 하자 로차는 국무부 근무할 때 칠레에서 근무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비밀리에 쿠바에 가서 만난 적이 있습니다.

이 사람이 정말 쿠바 요원이구나라는 확신을 얻었다고 합니다.

당신은 뭔가를 아는 게 분명하다. 칠레 얘기를 하는 것 보니까, 이렇게 얘기를 했다고 합니다.

만남이 이루어졌습니다.

스파이 교본대로 은밀하게 그 장소로 로차가 왔다고 합니다.

돈 없는 사람들이 가는 곳이라서 나를 알아보는 사람이 없으니까 어느 푸드코트로 가자, 이렇게 얘기를 했고 이 수사관은 나는 마이애미 담당 쿠바 요원이다 얘기를 했고,

몇 년이나 일하셨냐라고 하니까 약 40년이다. 많은 위험이 있었지만 당신같이 젊은 사람을 보면 긍지와 만족감을 느낀다, 이렇게 답했다고 합니다.

이 요원이 아바나, 쿠바의 수도죠. 언급하자 우리는 아바나라고 부르지 않고 그 섬이라고 불렀다. 우리는 C 또는 H, 아바나 스펠링이 H로 시작됩니다. H라고 말하지 않는다. 쿠바 본부가 평범한 사람으로 살라고 해서 우익 인사로 내 인격을 창조했다. 이런 말도 했다고 합니다.

이 로차는 대화 내내 쿠바 총첩보국을 본부, 디렉시온이라고 지칭하고 미국은 적이라고 지칭했다고 합니다.

2017년에 쿠바에 갔던 것이 내가 마지막 접촉인데 이렇게 연락해 줘서 고맙다라고 본부에 말해달라고 얘기했다고 하고요.

여기 보면 로차가 당시 통화할 때 내용인데, 모얼 댄 어 그랜드 슬램. 이렇게 돼 있습니다.

이건 당신의 활약이 어느 정도였느냐라고 젊은 요원이 물어보니까 그랜드슬램, 만루홈런 그 이상이었다 이렇게 얘기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로차는 백악관 NSC에서 쿠바관련 특수업무도 맡았던 인물, 쿠바 대사관에서도 근무를 했었고 국무부 퇴직한 뒤에는 쿠바를 관할하는 미 남부사령관 고문으로도 6년을 활동을 했습니다.

갈런드 미 법무장관이 외국 요원이 미 정부의 가장 고위직까지, 가장 오랜 기간 침투한 사례다라고 밝혔고 미국 사회는 지금 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YTN 호준석 (june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