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블 케빈 파이기 “아이언맨 부활 계획 없다” 선언

실시간 주요뉴스

마블 스튜디오의 사장 케빈 파이기가 인기 캐릭터 ‘아이언맨’을 부활시킬 계획이 없다고 못 박았다.

미국의 연예매체 베니티페어의 4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사장은 인터뷰를 통해 아이언맨을 ‘어벤져스’ 시리즈 속편에 다시 살려낼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아이언맨은 지난 2019년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장렬한 최후를 맞고 퇴장한 바 있다.

파이기 사장은 “우리는 그 순간을 기억하고 다시 그 순간을 건드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루소 감독 또한 “우리는 촬영 마지막 날에 눈물로 작별 인사를 나눴다. 모두가 감정적으로 끝난 상태였다”고 밝혔다.

루소 감독은 이어 아이언맨을 연기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당시 마지막 장면을 다시 촬영하는 것조차 주저했다며 “우리는 그에게 그것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부연했다.

다우니 주니어의 연기 인생을 주제로 한 이번 인터뷰에서 파이기 시장은 그가 ‘어벤져스’ 촬영장에서 기둥 같은 역할을 했다고 회상하면서 “우리는 로버트가 연기 부장이라는 농담을 했고, 모두가 그를 존경했다”고 회상했다.

다우니 주니어의 아내인 수전 다우니는 남편이 지난 몇 년 동안 토니 스타크와 비슷한 캐릭터는 무조건 거절했다며 이전과 완전히 다른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해 선택한 작품이 ‘오펜하이머’였다고 설명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