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韓은 구걸 집단, 위안부는 매춘부"...日, 멈추지 않는 혐한·소수민족 혐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일본의 시의원이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칭하면서 한국은 구걸밖에 할 수 없는 집단이라는 발언으로 시의회로부터 주의를 받았습니다.

또 한복을 조롱한 일본 국회의원이 소수민족을 비난하는 영상을 퍼뜨리는 등 일본 내 혐한, 소수민족 혐오 발언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도쿄에 김세호 특파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우리 법원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낸 위안부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준 뒤 일본 자민당 소속인 기시우에 마사노리 시의원은 SNS에 '위안부는 매춘부로, 돈을 매우 많이 벌었다'고 모욕했습니다.

이어 '한국은 구걸 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집단'이라고 비하했습니다.

시의회 의장에게 엄중 주의를 받고, 게시글을 삭제했지만, 기시우에 의원은 역사 인식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복과 아이누족 의상을 SNS에서 조롱해 '인권 침해' 주의를 받은 자민당의 스키다 미오 중의원 의원도 혐오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자신의 SNS에 일본 내 소수민족인 아이누족 문화 진흥 사업을 비리의 온상이라고 비판하는 인물의 영상을 올린 겁니다.

[아이누족 비판 유튜버 : 아이누 족 관련 이벤트 가운데 99%는 횡령하며 사적으로 취하고 있습니다.]

또 연이은 혐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DHC 창업자는 새로 만든 회사 홈페이지에 대형종합 통신판매 업계 대표 가운데 순수 일본 혈통은 자신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요도바시 카메라'와 '야후 재팬' 사장도 100% 조선계로 알려져 있다며, 외국인이 일본인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느냐고 비아냥거렸습니다.

이러한 혐오가 잇따르는 것은 일본 정부의 느슨한 대처와 미흡한 법적 장치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문공희 / 일본 다민족공유센터 사무국장 : (헤이트 스피치 언행을 하는)단체와 개인의 활동이 매우 활발해졌습니다. 여기에 대한 일본 정부는 대부분 무대책인 상태에서 방치를 해 왔습니다.]

잊을 만하면 수시로 고개를 드는 일본 내 혐한과 소수민족 혐오 발언들.

일본 정부가 이를 소극적으로 대처한다면, 일본의 인권 인식에 대한 주변국들의 의구심은 커질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