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모스크바 145년 만 폭설...제설 작업에 13만5천 명 투입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 기록적인 폭설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러시아 기상청의 기상학자 로만 빌판드는 타스 통신에 현지시간 12월3일 하루 기준으로 기상 관측 145년 만에 가장 많은 눈이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모스크바 기상 관측소에 따르면 이날 12시간 만에 강설량 기준 10.7㎜의 눈이 쌓여 기존 12월3일 최고 강설량인 1980년의 9.4㎜를 넘겼습니다.

강설량은 통상 적설량의 10분의 1입니다.

모스크바 당국은 13만5천 명 이상의 인원과 만8천 대 이상의 특수 장비를 투입해 제설 작업을 벌였다고 리아 노보스티 통신이 전했습니다.

표트르 비류코프 모스크바 부시장은 실제로는 도시에 12시간 동안 15㎝의 눈이 쌓였다면서 하루 세 번 거리 제설 작업을 벌이고 밤 중에도 작업을 지속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폭설로 모스크바 시내의 차량 흐름은 평균 시속 26㎞로 떨어졌고 모스크바를 오가는 비행기들은 70편 이상 지연·취소됐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폭설이 끝나면 모스크바에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