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트럼프 "김정은 위원장 나를 좋아해" 우호적 관계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내년 미국 대선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2일 미국의 대북정책을 거론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우호적 관계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아이오와주 동부 시더래피즈를 찾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두 문장을 하나로 잇지도 못하면서 핵 패키지를 김정은과 협상하고 있다"며 "그런데 김 위원장은 바이든에게 말을 안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대화의 문이 열려있다고 원칙적으로 계속 강조하고 있음에도 비핵화 협상이 북한의 거부에 따라 아예 이뤄지지 않는 상황을 비꼰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바이든 대통령과 말조차 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나를 좋아한다"면서 "알다시피 내가 재임한 4년간 북한과 무엇이든 간에 전혀 아무런 문제도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는 집권 초기에 핵무기 위협이 오갈 정도로 긴장이 고조된 적도 있었으나 결국에는 북한과 관계가 개선됐다고 자평하기도 했습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