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식품 위생 문제 또 발생…마라탕서 박쥐 몸체 추정 이물질

실시간 주요뉴스

중국 내 유명 식품업체가 판매하는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 몸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펑파이 신문 등 현지 매체를 인용한 연합뉴스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톈진의 류 모 씨는 지난 27일 소셜미디어에 “집 근처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의 몸체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그가 마라탕에서 나왔다고 주장한 박쥐 날갯죽지로 보이는 검은 색 이물질이 담겨 있었다.

류 씨는 “마라탕을 데워 국물과 건더기를 먹던 중 아이가 미역인 줄 알고 집어 보니 박쥐 날갯죽지 부위였다. 나와 아이 모두 정신적 충격이 너무 커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있다”면서 “박쥐를 통해 바이러스가 옮겨질지 모를 일이고, 박쥐 체내의 바이러스 잠복기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어 불안하다”고 호소했다.

이 같은 논란과 관련해 제조업체인 양궈푸식품은 “진위를 조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업체는 2003년에 설립됐으며 중국 내 6천여 개 가맹점과 21개 해외 가맹점을 통해 마라탕과 마라탕 소스를 판매한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