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흑인이 만든 피자 안 먹어” 손님 인종차별 폭로한 伊 피자집

실시간 주요뉴스

흑인 2명을 고용한 후 매출이 끊긴 이탈리아의 한 피자가게 사연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28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탈리아 시칠리아섬 아그리젠토 지역의 리카타에서 피자집 '라 푸아체리아'를 운영하는 잔루카 그라치 씨는 흑인 피자올리(피자 전문 요리사) 2명을 가게에 고용한 후 일부 손님들의 항의를 받았다.

어떤 손님은 검은 손으로 피자 반죽을 만지는 흑인 피자올리를 보고 발길을 돌리는가 하면 또 다른 손님은 “내가 먹는 음식에 그 손이 닿았다는 생각만 해도 속이 뒤집어진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을 해고하지 않으면 다시는 방문하지 않겠다는 단골손님의 항의도 받아야 했다.

이에 그라치 씨의 지인들은 작은 마을에서 단골을 잃으면 가게가 망한다면서 흑인 요리사들이 눈에 띄지 않도록 주방 밖으로 못 나오게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조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라치 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흑인 요리사 2명과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그는 “2024년의 문턱에서 나는 여전히 무례한 말들을 들어야 한다”면서 손님들에게 들은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나하나 폭로했다.

그라치 씨는 “그들은 배우고 일하고자 하는 열망이 있다. 예의 바르고 기꺼이 일할 의향이 있으며 적절한 급여를 주면 고마워한다. 열심히 일하지도 않으면서 항상 더 많은 대가를 원하고 심지어 매상을 가로채는 백인들과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는 매우 재능있고 열심히 일하는 두 젊은 피자 요리사와 헤어질 생각이 없다. 나는 오히려 당신들이 더 두렵고 역겹다”고 강조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