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원폭피해는 유네스코 추진...간토대지진 학살은 '모르쇠'

日, 원폭피해는 유네스코 추진...간토대지진 학살은 '모르쇠'

2023.11.29. 오후 7:5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日, 국제사회에 원폭 피해의 참상 거듭 강조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에 대해선 ’모르쇠’ 일관
’조선인 학살 문서 외무성에’ 지적에 "확인 불가"
AD
[앵커]
일본 정부가 히로시마 원폭 투하 당시의 참상을 소개하는 사진과 영상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신청후보로 선정했습니다.

반면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에 대한 책임은 연신 부인하는 모순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김세호 특파원입니다.

[기자]
먼지를 덮어쓴 사람들과 폐허로 변한 도심, 뼈대만 남은 전철.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떨어진 직후인 1945년 8월 6일부터 12월까지 촬영된 사진과 동영상들입니다.

일본 정부는 히로시마 원폭 관련 시각자료 천5백여 점에 대해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 등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원폭 투하 80주년이 되는) 2025년 봄, 등록을 목표로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진주만 폭격으로 태평양 전쟁을 일으킨 일본은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로 입은 피해의 참상을 국제사회에 거듭 강조해왔습니다.

하지만 간토 대지진 조선인 학살에 대한 태도는 전혀 다른 모습입니다.

국회에서 간토 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과 관련한 문서가 외무성에 남아 있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기시다 총리는 답변을 피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특정 민족이나 국적 사람들을 배척하는 취지의 부당한 차별적 언동은 동기를 불문하고 허용할 수 없습니다.]

함께 출석한 외무상도 사실 확인을 할 자료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가미카와 요코 / 일본 외무상 :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이나 중국인의 상황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기록을 찾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을 사실로 판단하는 공식 문서를 거듭 제시해도 모르쇠로 일관하는 일본 정부.

자국의 피해는 최대한 알리고, 가해는 숨기려는 일본의 역사 인식은 주변국과의 관계 개선에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