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비명으로 가득찬 예식장...생존 사진사 영상 공개

순식간에 비명으로 가득찬 예식장...생존 사진사 영상 공개

2023.10.01. 오후 9: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지난주 백 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이라크 결혼식장 화재 당시 결혼식을 촬영하던 사진사가 자신이 찍던 영상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자신도 화장실 환풍구를 뜯고 나왔다며 많은 인명 피해를 안타까워했습니다.

보도에 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다소곳한 신부와 신랑의 춤사위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누군가 천장을 가리키며 동시에 들리는 비명 소리.

신랑 신부가 당황하고 순식간에 축제는 지옥으로 변합니다.

[에디슨 나지브 / 결혼식 촬영 사진사 : 이 장면을 찍고 있을 때 이 사람이 외쳤어요. "불이에요. 불." 난 너무 놀라서 여기 서서 움직이지 못했어요.]

백 명이 넘는 사망자를 낸 이라크 함다니야 결혼식장 화재.

결혼식을 찍던 사진사가 사흘 만에 비극의 현장을 다시 찾았습니다.

그 역시 화장실 환풍구를 뜯고 나와 겨우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에디슨 나지브 / 결혼식 촬영 사진사 : 여기 이것들 위 쪽으로 떨어졌어요. 그땐 너무 어둡고 연기가 가득해 아무것도 안 보였어요.]

안타까운 건 함께 나오지 못한 사람들입니다.

[에디슨 나지브 / 결혼식 촬영 사진사 : 불행히도 저기 남은 사람이 있었어요. 내가 손을 내밀라고, 도와주겠다고 그랬는데, 그냥 두고 가라고 그러더라고요.]

백 명 넘는 부상자 가운데 상당수가 중화상을 입어 사망자는 계속 늘고 있는 상황.

생존자의 아픔 역시 줄지 않고 있습니다.

[에디슨 나지브 / 결혼식 촬영 사진사 : 그 날 이후로 잠을 못 자요. 잠을 자려고 하면 그 목소리가, 행복이 슬픔으로 바뀐 그 사람들이 기억이 나요.]

불에 잘 타는 불법 소재로 예식장을 꾸몄던 예식장 주는 안전 수칙 위반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