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집중호우로 곳곳 홍수 피해...비상사태 선포

美 뉴욕, 집중호우로 곳곳 홍수 피해...비상사태 선포

2023.09.30. 오전 03: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뉴욕 시에 폭우가 쏟아져 출근 대란이 벌어지고 곳곳에 홍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현지시간 29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열대성 태풍의 영향으로 10㎝ 이상의 비가 집중적으로 쏟아지면서 지하철과 고속도로 등 교통 시설에서 홍수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뉴욕의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메트로폴리탄 교통국은 이날 오전 뉴욕 맨해튼과 브롱크스를 연결하는 할렘라인과 허드슨라인 등의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또 라과디아 공항 일부도 폭우의 영향으로 임시 폐쇄됐고, 공항과 지하철을 연결하는 버스 운행도 중단됐습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폭우를 "생명을 위협하는 수준"이라고 규정했고,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시민들에게 자택에서 머물 것을 권고했습니다.

맨해튼 중심지인 센트럴파크의 강우량은 자정부터 오전 11시까지 약 12.7cm를 기록했습니다.

2년 전 뉴욕 일대에 큰 피해를 준 허리케인 아이다 이후 최고 수치라는 설명이다.

다만 뉴욕시는 이날 폭우로 인한 인명피해는 신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