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두 살배기 여아, 5km 이동 미스터리…반려견 타고 달렸나

美 두 살배기 여아, 5km 이동 미스터리…반려견 타고 달렸나

2023.09.25. 오전 09: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美 두 살배기 여아, 5km 이동 미스터리…반려견 타고 달렸나
페이스북 화면 캡처
AD
미국 미시간주에서 반려견과 함께 실종됐던 두 살배기 여자아이가 자택에서 5km나 떨어진 숲 속에서 무사히 발견됐다.

24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시간 주 북부의 작은 마을인 페이스톤에 거주하는 브룩 체이스는 지난 19일 오후 8시경 경찰에 2살 딸 테아 체이스와 반려견 두 마리가 마당에서 놀다 사라졌다고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자원봉사자와 경찰견, 드론 등을 통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 수색 개시 4시간 만인 체이스 가족의 지인이 숲 속에서 테아를 찾아냈다. 이 지인은 테아를 찾기 위해 차량을 타고 수색하다가 체이스 가족이 기르는 로트와일러와 마주쳐 아이를 발견할 수 있었다.

발견 당시 테아는 맨발인 상태로 반려견 두 마리에 기댄 채 숲 속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당시 기온은 섭씨 15~26도였는데 이후 진행된 의료진 검진 결과 아이의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었다. 실제로 아이는 집에 돌아와 놀란 엄마를 향해 “엄마, 안녕”이라며 웃음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두 살 배기인 어린 아이가 집에서 5km나 떨어진 곳까지 갈 수 있었는지 의문을 남겼다. 현지 경찰은 아이가 산책을 나갔다가 반려견을 타고 이동했을 가능성을 가장 높게 보고 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