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사우디 해빙 분위기..."솔직한 대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 빈 살만 왕세자와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동안 차가웠던 두 나라의 관계가 일단 해빙 분위기로 바뀌는 모양새입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걸프협력회의에 참석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중동을 떠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 국무장관 : 미국은 중동에 남아있습니다. 그리고 중동을 위해 가능한 가장 밝고 강력한 국가를 건설하기 위하여 여러분과 협력하는 데 많은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의 사우디 방문은 양국 간 해빙 분위기 속에 이루어졌습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도 회담했는데 블링컨 장관은 인권문제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고 솔직한 대화가 오갔다고 AFP통신이 전했습니다.

두 나라는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2018년 사우디 정보요원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뒤 급속히 멀어졌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빈 살만을 '살인자'라고 부르며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유가가 치솟을 때는 사우디가 증산을 요구하는 미국을 계속 무시하며 감정의 골이 더 깊어졌습니다.

하지만 사우디가 중국의 중재로 앙숙이었던 이란과 외교를 정상화하며 기류가 달라졌습니다.

미국은 유가 안정과 중동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사우디와 관계 개선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존 커비/백악관 국가안보회의전략소통조정관: 이 파트너십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미국 산업계가 80년간 협력해온 또 다른 이정표이기도 합니다.]

블링컨 장관이 사우디를 방문한 날은 미 프로골프 PGA투어와 사우디 국부펀드 후원을 받는 리브 골프가 합병을 선언한 날이기도 했습니다

미국과 사우디의 오랜 골프 전쟁이 끝나며 외신들은 사실상 사우디가 외교와 골프, 양쪽 모두에서 승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영상편집 : 김지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