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나의 큰 흐름이 되고 있어요"...뉴욕 '한류' 현장을 가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뉴욕에서는 한류 팬들이 한데 모여 케이팝 춤을 배우고 즐기는 행사가 열렸는데,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상대적으로 케이팝 위상이 높지 않았던 미국에서도 BTS의 인기와 함께 케이팝을 중심으로, 한국 문화가 하나의 중요한 흐름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현장에 박하율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뉴욕 문화예술의 중심지 링컨센터.

마치 클럽이 된 듯 어두운 조명 아래 케이팝 음악이 흘러나옵니다.

즉석에서 안무를 따라 하는 이들로 현장 열기는 더욱 뜨거워집니다.

케이팝 커버댄스 팀들도 참가해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한미 동맹 70주년을 맞아 뉴욕 한국문화원과 링컨센터가 함께 주최한 'K-팝 댄스 나이트' 행사입니다.

[아야나 / 미국 뉴욕 : 케이팝은 가사가 의미가 있어서 좋아요. 노래와 영상도 좋고 팬덤이 정말 멋진 것 같아요.]

[그레이스 / 뉴욕대학교 K-팝 커버댄스 팀 : 금요일마다 케이팝 안무를 무료로 가르치는 수업을 열고 그 밖에도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행사 참가자들이 늘거나, 유튜브에 올리는 영상 조회 수가 올라가는 걸 보고 케이팝 인기를 실감하고 있어요.]

이 자리에선 K-팝 커버댄스 팀의 안무 수업도 열렸습니다.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까지, 케이팝 춤을 배우기 위해 7백여 명이 행사장을 찾았습니다.

[데릭 / 스토니브룩대학교 K-팝 커버댄스 팀 : 사람들이 안무를 잘 따라 해서 놀랐어요. 아이들도 많았는데 모두 정말 잘했어요.]

[레일라 / 미국 뉴욕 : 지금 정말 신나요. 춤을 너무 열심히 춰서 땀도 많이 났어요.]

[레티 / 미국 뉴욕 : 사람들이 춤추는 모습을 보니까 저도 춤을 열심히 춰야겠다는 동기 부여가 됐습니다. 이런 사람들 덕분에 저도 케이팝과 안무에 관심을 갖게 됐거든요.]

아시아권과 비교해 케이팝 불모지였던 미국에서 BTS 인기를 시작으로 케이팝에 대한 관심이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BTS 콘서트엔 나흘간 한류 팬 30만 명이 몰렸고, 공연 수익만 1,315억 원을 거뒀습니다.

보수적인 곳으로 알려진 뉴욕 브로드웨이에서도 한국 아이돌의 삶을 다룬 뮤지컬 '케이팝'이 막을 올리는 등, 케이팝을 비롯한 한국 문화가 새로운 하나의 흐름이 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천수/ 뉴욕 한국문화원장 : 지금은 K-팝, K-무비, K-푸드, K-뷰티, K-패션 등 아주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 문화와 한국 예술에 대한 수요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K-컬쳐를 중심으로 큰 트렌드가 만들어져가고 있는 게 아닌가 판단하고 있습니다.]

뉴욕 한국문화원은 7월에 열리는 한국 문화 주간 행사를 통해 케이팝을 넘어 한국 영화와 클래식, 전통음악 등 더욱 다양한 한국 문화를 지역사회에 소개할 예정입니다.

미국 뉴욕에서 YTN 월드 박하율입니다.



YTN 박하율 (jminlee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