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르완다 대학살' 주범 22년 만에 법정에 서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인류 역사상 최악의 비극인 '르완다 대학살'의 주범 중 한 명이 수배 22년 만에 법정에 섰습니다.

범인은 현상금 5백만 달러가 걸린 채 이름과 국적을 속이며 도망 다녔으면서도 뻔뻔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르완다의 전직 경찰 풀전스 카이셰마가 남아공 케이프타운의 치안판사법정에 출석했습니다.

기소 후 22년을 도망 다니다 붙잡혀온 법원에는 성경과 "예수님 먼저"라는 책을 들고 왔습니다.

[에릭 은타바자릴라 / 남아공 검찰청 대변인 : 카이셰마는 다섯 가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중 두 개는 사기이고 나머지 세 개는 이민법 위반입니다.]

하지만 후투족 출신의 풀전스가 추방된 후 ICTR, 르완다국제형사재판소에 기소될 혐의는 최악입니다.

1994년 르완다 대학살 첫날, 피난처였던 한 교회를 불태우고 불도저로 밀어버렸습니다.

교회 안에 있던 어린이 등 2천 명의 투치족 난민이 그 자리에서 숨져 암매장까지 당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100여 일간 전체 인구의 10%, 80만 명의 투치족과 일부 온건파 후투족이 학살됐습니다.

직접적인 배경은 후투족 출신 대통령 여객기 추락 사망 사고의 '투치족 배후설'이었습니다.

하지만 과거부터 소수의 투치족이 다수의 토착 부족 후투족을 지배해오던 종족 갈등이 1916년 이후 벨기에 식민통치 때도 종족차별정책으로 이어지면서 결국 '최악의 대학살'로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대학살 29년 만에 카이셰마를 법정에 세우면서 ICTR에 기소됐지만, 아직 체포되지 않은 르완다 대학살 용의자는 이제 3명으로 줄었습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영상편집 : 윤용준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