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디폴트 위기에 울지도 웃지도 못하는 中...이유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의 부채 한도를 높이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디폴트 시한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의 최대 견제 대상이자, 최대 채권국 가운데 하나인 중국은 울지도 웃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뭘까요?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백악관과 공화당의 팽팽한 줄다리기로 수렁에 빠진 부채 한도 협상.

재무부 현금 잔고는 500억 달러를 밑돌며 바닥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다음 달 1일, 디폴트 (채무 불이행) 시한은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매카시 의장과 협상은 예산의 윤곽에 관한 것이지, 디폴트에 관한 게 아닙니다.]

[케빈 매카시 / 미 공화당 소속 하원의장 : 모두가 동의하기 전에 합의는 없습니다. 아직 해결해야 할 몇 가지 문제가 남아 있어요.]

8,70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 국채를 보유한 중국은 초조할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 디폴트가 발생하면 채권 가치 폭락에 이어, 외환 보유액 감소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불행 중 다행인 건, 미국의 최대 채권국이었던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와 갈등을 빚으며 보유 자산을 대폭 줄여왔다는 점입니다.

대신 일본이 최대 채권국으로 떠올라, 현재 1조 1천억 달러어치를 쌓아 둔 상탭니다.

미국이 디폴트 사태에 빠질 경우, 달러 패권에 도전하는 중국엔 또 다른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마오닝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지난 23일) : 미국이 책임 있는 재정·통화 정책을 채택해서 전 세계에 위험을 전가하지 않길 바랍니다.]

사상 초유의 미국 디폴트 위기에 중국이 울기도 웃기도 애매한 이유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