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CTO "가상화폐, 사회에 아무 쓸모 없어"

엔비디아 CTO "가상화폐, 사회에 아무 쓸모 없어"

2023.03.27. 오전 10:2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의 그래픽 칩 제조회사 엔비디아의 최고기술책임자, CTO가 가상화폐는 사회에 아무런 쓸모가 없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현지시간 26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엔비디아의 CTO인 마이클 케이건은 가상화폐 채굴보다 '챗GPT' 같은 인공지능, AI 등에 자사 칩이 사용되는 게 훨씬 더 가치가 있다면서 이처럼 말했습니다.

케이건은 자사 그래픽 칩이 이더리움 채굴이 아닌 AI나 게임 등 용도에 공급되도록 2021년에는 채굴용 사용을 억제하는 소프트웨어도 내놓은 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암호화폐가 인류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엔비디아의 그래픽 칩은 애초에는 게임용으로 유명했지만 한동안 암호화폐 채굴용으로 대거 사용됐으며 최근에는 AI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챗GPT의 초기 버전은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 약 1만 개로 만들어진 슈퍼컴퓨터에서 데이터 학습이 이뤄졌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