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더] 바이든 '토네이도 비상사태' 선포...26명 사망

[뉴스라이더] 바이든 '토네이도 비상사태' 선포...26명 사망

2023.03.27. 오전 08: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토네이도로 큰 피해를 입은 미시시피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갑자기 불어닥친 이번 토네이도에 최소 26명이 숨졌고,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피해를 입은 참혹한 현장 영상 함께 보시죠.

무엇인가 쓰레기 더미를 모아놓은 것 같은 모습들인데요.

사실은 모두 사람이 살고 있던 집이었습니다.

모두 산산이 부서져 있는데, 현지 시간 25일 미국 동남부 미시시피주를 휩쓸고 지나간 토네이도의 끔찍한 흔적들입니다.

철제 구조물도, 대형 트럭들도 종잇장처럼 구겨지고 부서져 있습니다.

이번 토네이도는 최대 시속 128km에 이를 정도로 강력했는데요.

그 여파로 적어도 26명이 숨졌고, 수백 명이 집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곧바로 미시시피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가장 피해를 많이 본 지역에 연방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서인데요.

이번 자금은 이재민을 위한 임시주택을 마련하고, 재산 손실을 보전하기 위한 대출 비용 등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YTN 김주영 (kimjy08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