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TN

세계 금융시장 진정 기미...은행발 불안감은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영 위기에 처했던 크레디트스위스를 스위스 최대 투자은행 UBS가 인수하기로 하면서 세계 금융시장은 일단 진정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기설에 휩싸인 미국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 주가가 반 토막 나는 등 불안은 지속되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UBS가 크레디트 스위스를 인수하기로 하면서 한숨을 돌리게 된 유럽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습니다.

유럽발 호재에 투자심리가 개선된 뉴욕증시도 주요지수 모두 오름세로 장을 마쳤습니다.

[오스틴 그래프 / 오팔 캐피털 창립자 : 시장은 무엇보다도 안도감으로 상승했습니다. 투자자들이 UBS의 크레디트 스위스 인수 결과에 안도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불안감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실리콘밸리은행에 이어 위기설에 휩싸인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에서 고객 예금의 거의 절반이 빠져나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의 고객들이 700억 달러, 우리 돈 91조 6천억 원을 인출해 총 예치 금액의 절반 가까이가 빠져나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여파로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 주가는 47% 급락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불안 심리가 가라앉지 않고 있어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가 다른 대형은행 CEO들과 추가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과 동반 하락했던 다른 지방 은행들은 대부분 반등하며 퍼스트 리퍼블릭 은행의 영향이 차단되는 모습입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 유럽중앙은행 총재 : 전염을 막기 위해 미국 당국이 매우 신속히 필요한 조치를 취한 것은 금융 안정성 관점에서 확실히 적절했습니다.]

하지만 신용평가사들이 퍼스트 리퍼블릭 등 지방은행들의 신용등급을 낮추고 있어 불안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금융전문가들은 바이든 정부와 대형 은행들의 신속한 구제 조치가 추후 큰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