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산사태 피해 확산..."40명 사망·주택 1천 채 파손"

페루 산사태 피해 확산..."40명 사망·주택 1천 채 파손"

2023.02.08. 오전 01: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현지시간 5일 페루 남부 카마나주 마리아노 니콜라스 발카르셀 시에서 폭우에 따른 산사태로 사망자와 이재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애초 10∼20명 규모로 알려졌던 사망자 숫자는 이날 기준 40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산사태 피해 지역 인근을 지나는 오코냐 강과 마헤스 강 수위가 불어나 추가로 사망자가 발생했고, 토사에 밀려 강에 추락한 승합차에서도 5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산사태 피해는 광산 마을인 세코차를 비롯해 미스키, 산마르틴에 집중됐고 주택 파손 등 피해를 보지는 않았지만 2만여 명이 물과 식량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마리아노 니콜라스 발카르셀시는 이번 산사태로 주택 천 채가 파손된 것으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피해 규모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지 안디나 통신은 디나 볼루아르테 대통령이 마리아노 니콜라스 발카르셀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데 이어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폈다고 보도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