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나이트] 튀르키예 규모 7.8 강진...현재 상황은?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정진형 앵커
■ 중계 : 임병인 YTN 튀르키예 리포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나이트]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튀르키예 강진과 관련해서 이번에는 현지에 나가 있는 YTN 리포터 연결해 보겠습니다. 임병인 리포터, 나와 있습니까?

[기자]
안녕하세요.

[앵커]
안녕하십니까? 피해가 많이 난 곳은 어떤 지역입니까?

[기자]
현지시간 6일 새벽 4시 17분에 튀르키예 남동부 카라만마라스 지역에서 7.8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강진이 발생한 지역은 예전에도 계속해서 지진에 노출돼 있는 지역이었는데요. 이번에 또한 7.8의 강진이 발생해서 큰 피해를 입게 된 지역입니다. 아디야만, 디야르바키르, 엘라지그 지역 같은 곳에서는 최근 몇 년 사이에서도 큰 대지진이 발생한 그런 지진 경고지역입니다.

[앵커]
우리 리포터님께서 말씀해 주신 바에 의하면 사전에도 지진이 자주 발생했었다 이런 말씀을 해 주셨는데요. 평소 지진 관련된 대비는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습니까?

[기자]
이즈미르 지역에 있는 저도 지진이 발생하면 국가 정보에 의해서 국가비상대책 문자가 일시적으로 발송됩니다. 그래서 어느 지역에서 몇의 지진이 발생했다는 문자를 받고 대피해야 된다고 하는 지진 대피 문자가 오고요. 그리고 최근 몇 달 사이에서도 지진이 여러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지진 대피 요령을 국가에서 교육했던 시간들이 있었습니다. 지진이 최근 들어 많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터키 전 지역에서 이렇게 지진 대피에 대한 경각심을 최근 들어 언론 보도를 통해서 계속해서 주지시켜주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국가 차원에서 재난문자를 통해서 지진을 알려주는 것으로 그렇게 말씀을 해 주셨는데. 혹시 한인들에게만 전달되는 대사관 차원에서의 어떤 대응도 있습니까?

[기자]
제가 지금 방금 전에 대사관에 연락을 해서 상황을 알아봤는데요. 지금 피해가 난 지역이 대략 10개 주 이상에서 발생됐는데요. 한인 가족은 대략 한 100여 명 정도가 피해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이 됩니다. 그리고 거주지역에서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한 지역이 있는데 안디오개신교회가 있는데요. 안디옥 개신교회는 총 7명의 우리 한국 교민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건물이 붕괴되면서 약간의 피해가 있는 것으로 보고가 되고 있는데요. 안디옥개신교회 총 7명과 그리고 한국에서 들어온 한두 명의 방문객을 포함해서 7명이 지금 피해 건물 내에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대사관 쪽과 연결을 바로 했는데요. 대사관 쪽에서 바로 안디옥에 있는 피해 교민들을 후송하기 위해서 차량으로 이동했다고 하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앵커]
그러면 우리나라 교민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말씀이신가요?

[기자]
맞습니다. 우리 교민의 직접적인 피해 상황은 보고된 것이 없고요. 안디옥개신교회 건물이 조금 파손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사관 쪽에서 파악하고 있는 우리 교민 피해 상황은 아직 보고된 게 없습니다.

[앵커]
피해가 집중된 지역에 한인 가구 한 100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고 그리고 이곳에 있는 안디옥개신교회 건물이 좀 무너졌다 이런 말씀을 하고 계시는 것 같은데요. 평소에 지진이 많이 나는 지역이라면 한인들끼리 사전에 소통하는 창구가 또 따로 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튀르키예 한인 게시판을 통해서 지진 대피 요령을 공개하고 있고요. 이번 지진 피해가 발생하면서 튀르키예 한인 게시판을 통해서 소식이 공유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평시에도 교민 사회를 중심으로 해서 문자가 서로 공유되고 있고요. 이번 지진이 발생한 이후에도 서로 교민 피해가 없는지 문자가 오고가고 이렇게 서로 공유하고 있는 중에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지진과 관련된 사상자 내용을 보게 되면 튀르키예 지역만 한 900명 이상 그리고 시리아 지역까지 하게 되면 지금까지 13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혹시 현지 보도 내용들을 봤을 때 추가된 내용도 한번 정리해 주실 수 있겠습니까?

[기자]
이번 지진으로 인해서 사망자 수가 지금 912명이 발생했고요. 부상자 수는 5385명이 넘어섰습니다. 그리고 완전히 붕괴된 건물은 총 2818채로 지금 집계되고 있고. 지금 현지 지역에 디야르바키르 지역에 지진이 발생한 지역에 눈과 비가 내리고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현지 피해 상황은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현지 아디야만방송 생방송 중에도 건물이 붕괴되는 장면이 보여져서 현지 지금 위급함이 얼마 정도인지를 볼 수 있었습니다.

[앵커]
앞서 저희가 YTN에서 전해 드린 사상자 내용과 크게 다르지는 않고요. 현재까지 정리된 내용은. 그런데 다만 현지 날씨가 굉장히 춥기 때문에 구호활동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구호활동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좀 더 말씀해 주실 내용이 있으십니까?

[기자]
구호활동은 AFAD라고 해서 재난비상관리청이 바로 운영되고요. 재난비상관리청을 통해서 바로 자원봉사단체가 소집되고 재난관리청 인터넷 사이트를 검색하면 자신의 주소를 입력하게 되면 가까운 대피소를 안내해 주게 됩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가까운 대피소를 통해서 대피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 4도로 비와 눈이 계속 내리고 있어서 구조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잘 알겠습니다. 모쪼록 안전에 주의하시면서 저희 YTN에 자주 생생한 소식 전달해 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지금까지 임병인 리포터였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기자]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