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독일·미국 "우크라에 탱크"...'도미노' 무력 지원에 전세 변할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독일과 미국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판세를 바꿀 것으로 기대되는 주력 탱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핵전쟁 위협까지 거론했던 러시아는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5톤 무게로 최대 시속 70km까지 달리며, 120mm 활강포를 탑재하고 있는 독일의 '레오파드 2' 전차입니다.

지난해 여름, 전세를 뒤집었던 미국의 '하이마스' 다연장로켓포처럼 새로운 게임체인저로 주목받는 무기입니다.

확전 우려를 두고 고심하던 독일이 이 주력 탱크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폴란드와 스페인 등의 독일제 탱크 수출도 허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올라프 숄츠 / 독일 총리 : 동맹국과 국제 파트너들과 집중적으로 협의한 결과입니다. 그리고 저는 분명히 그것이 옳았고, 표류하는 것을 우리가 허용하지 않은 것이 옳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미국도 탱크 지원을 발표했습니다.

우크라이나군 1개 탱크대대 규모에 맞춰 'M1 에이브럼스' 31대를 보낼 계획을 밝혔습니다.

미국의 주력 탱크인 에이브럼스는 러시아 탱크보다 우위에 있다고 평가받습니다.

[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에이브럼스 탱크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탱크입니다. 또한, 운영과 유지보수가 매우 복잡합니다. 그래서 전쟁에서 이 탱크들을 효과적으로 운용하는 데 필요한 부품과 장비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하고 있습니다.]

서방의 무력 지원을 비난하며 핵전쟁까지 언급하던 러시아는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러시아 대변인 : 우리는 이 탱크들이 다른 탱크들처럼 타버릴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비용이 많이 들고, 유럽 납세자들의 부담이 될 것입니다.]

동부에서 밀려 들어오는 러시아군과 이에 맞서 힘겹게 버티는 우크라이나군의 전쟁은 서방의 대규모 무력 지원이라는 변곡점을 앞두고 있습니다.

YTN 조용성입니다.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