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페인 총리실에 폭발물 보낸 용의자는 74세 전직 공무원"

실시간 주요뉴스

스페인 정부가 지난해 말 총리실과 우크라이나 대사관 등에 폭발물이 담긴 소포를 보낸 용의자의 신병을 확보했습니다.

스페인 내무부는 현지시각 25일 스페인 북부 미란다데에브로에서 74세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미란다데에브로 길거리에서 용의자를 붙잡았으며, 그의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해 컴퓨터 장비와 가방 등을 확보했습니다.

용의자는 지난해 11월 24일부터 12월 2일까지 총리실과 우크라이나 대사관 등 여섯 곳에 화약과 점화 장치가 들어있는 소포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6개 소포 가운데 적어도 4개 소포 겉면에 적힌 글씨체가 같은 것으로 확인돼 수사당국은 단독 범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실어 왔습니다.

용의자는 바스크 지방 비토리아 가스테이스 시의회에서 일하다 지난 2013년 은퇴한 전직 공무원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