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의원, 설 기념 결의안 발의..."한국은 설날·베트남은 뗏"

실시간 주요뉴스

음력 설 표기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는 가운데 미국 의회에서 설을 중국뿐 아니라 한국과 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의 명절로 소개하는 결의안이 발의됐습니다.

현지시간 23일 미 의회 의안정보 시스템에 따르면 그레이스 맹(민주당·뉴욕) 하원의원은 지난 20일 '음력 설의 문화, 역사적 중요성을 인정한다'라는 제목의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

결의안은 "음력 설은 중국에서 시작된 지 4천 년이 더 지났으며 동아시아와 동남아의 여러 나라가 기념하고 있다"며 "한국인은 음력 설을 설날로 지내며, 베트남인은 뗏(Tet)이라고 부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아시아인의 '디아스포라'로 음력 설이 전 세계가 매년 축하하는 행사로 확대된 가운데 미국에서도 수백만 명의 아시아계와 비(非)아시아계 미국인이 음력 설을 기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레이스 맹(Grace Meng) 의원은 타이완계 미국인으로 이미 2014년부터 매년 이런 내용의 결의안을 발의했는데, 한국과 베트남이 각각 설 명절을 설날과 뗏으로 지낸다는 내용은 올해 처음 포함됐습니다.

맹 의원은 지난 20일 음력 설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자는 법안도 재발의했는데 미국 내 아시아태평양계, 한국계, 동남아계, 중국계 미국인 단체들이 법안에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이번 음력 설 결의안에는 앤디 김(민주·뉴저지), 매릴린 스트리클런드(민주·워싱턴), 영 김(공화·캘리포니아), 미셸 박 스틸(공화·캘리포니아) 등 한국계 의원 4명을 포함해 총 80명의 의원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