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년부터 미국에서 테슬라·GM 전기차 보조금 부활...현대기아차 '첩첩산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년부터 미국에서 테슬라와 GM 전기차를 살 경우 다시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돼 우리나라의 전기차는 미국 시장에서 더욱 힘든 경쟁을 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부품과 핵심광물의 일정 비율을 북미 지역 등에서 생산해야만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는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의 관련 조항은 내년 3월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에너지부는 지난 8월 인플레이션감축법 발효 직후 올해 전기차보조금 지급 대상을 발표하면서 포드의 전기차는 포함했지만 테슬라와 GM은 제외했습니다.

테슬라와 GM은 북미에서 최종 조립해야 한다는 인플레이션감축법 상의 조건은 충족했지만 한 회사당 20만 대까지만 세액공제를 준다는 한도 조건에 걸렸습니다.

인플레이션감축법이 이 조건을 폐지하면서 내년 1월 1일부터 미국에서 테슬라와 GM의 전기차를 구입할 경우 다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는 테슬라 전기차에 대해 내년부터 세액공제 혜택이 살아나면서 현대기아차는 더욱 힘든 경쟁을 해야만 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는 전량 우리나라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수출되기 때문에 세액공제 대상이 아니어서 인플레이션감축법 시행 이후 판매가 급감하고 있습니다.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부품과 핵심광물의 일정 비율을 북미 지역 등에서 생산해야만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는 인플레이션감축법의 관련 조항은 내년 3월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재무부는 핵심광물과 배터리 부품 조건에 대한 지침을 담은 규칙안을 내년 3월에 공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법규에 따라 핵심광물과 배터리 부품 조건은 재무부가 규칙안을 공지한 이후에만 적용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북미 최종 조립' 조건과 관련한 세부 규정을 언제 발표할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소비자와 제조사를 위한 친환경차 관련 추가 지침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