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개드는 '종전 협상론'...'러 10일 작전' 진퇴양난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주말에 헤르손 폭격…주민 여러 명 부상
러시아, 초기 점령한 땅 중 절반 이상 잃은 상태
러, 자포리자에서 철수 시작…우크라 공세에 밀려
英 왕립방위안전보장연구소 "러 계획 완전 실패"
[앵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소강 상태에 접어들면서 종전 협상론이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영국의 싱크탱크는 러시아가 당초 전쟁 개시 열흘 만에 제압 작전을 마치려던 계획이었는데 물거품이 돼 진퇴양난의 수렁에 빠졌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주말 한밤중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 지역 주택가가 불에 탑니다.

러시아가 쏜 미사일로 주택가가 크게 파괴되면서 주민 여러 명이 다쳤습니다.

[미하일로 미카일로프 / 우크라이나 헤르손 지역 주민 : 자려고 할 때 미사일 폭격과 폭발음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창문 등의 유리 더미가 제 침대 위로 떨어졌습니다.]

전쟁 10개월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공세에 밀려 초기 점령한 땅 중 절반 이상을 잃은 상황,

러시아 군은 지난달 헤르손 서쪽에서 철수한 데 이어 최근엔 중남부 자포리자 주에서도 철수하기 시작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습니다.

영국의 싱크탱크인 왕립방위안전보장연구소 (RUSI)는 러시아의 전쟁 계획이 완전히 실패했다는 보고서를 내놓았습니다.

당초 전쟁 개시 열흘 만에 제압 작전을 마치고 지난 8월까지 우크라이나 전 국토를 병합할 계획이었지만 실패해 진퇴양난에 빠졌다는 겁니다.

미국 정보 당국 수장은 향후 몇 달간은 겨울인데다 러시아 군의 사기 저하와 탄약, 군수품 부족 등이 겹쳐 전쟁의 소강 상태가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에이브릴 헤인즈 / 미국 국가정보국 국장 : 러시아가 정비와 재편성, 재보급을 거쳐 반격을 시도할 것이지만 (겨울이 끝난 후) 실제로 그렇게 (반격) 할 준비가 돼 있을지에 대해선 우리는 사실 상당히 회의적입니다.]

개전 초 거의 매일 퍼붓던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은 지금은 간헐적이고, 특히 고정밀 미사일이 대부분 소모된 영향 등으로 구형 미사일 공격이 대부분입니다.

[드미트로 추벤코 / 우크라이나 하리키우 검찰청 대변인 : (러시아가 쏜) 이들 미사일 증거는 국제 형사 재판소에서 중요한 (범죄) 증거가 될 것입니다.]

전쟁을 끝내기 위한 협상론이 서방에서 고개를 드는 가운데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조만간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할 것으로 알려져 실질적 종전 방안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