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고용시장 아직 '탄탄'...금리 더 오를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의 고용시장이 여전히 식지 않고 견고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임금 인상이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우려가 커지면서 미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와 최종 금리 수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 노동부는 11월 고용상황 보고서에서 지난달 미국의 비농업 일자리가 26만3천 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 전망치 20만 개를 크게 넘어선 결과입니다.

레저와 접객업에서 8만8천 개, 보건의료업에서 4만5천 개, 정부 공공직에서 4만2천 개의 일자리가 늘었습니다.

실업률은 3.7%로 10월과 같은 낮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뜨거운 고용시장을 반영하듯 임금은 크게 올라 전년 동월 대비 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월의 임금 인상률 4.9%보다 높아진 것은 물론 시장 예상치인 4.6%를 웃돌았습니다.

임금 상승에 따른 물가 상승 압력이 그만큼 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금리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한 미 연준이 통화정책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다니엘 차오 / 글래스도어 수석 이코노미스트 : 연준이 보고자 하는 것은 통화 긴축 정책에도 고용시장이 견고한 가운데 인플레이션이 내려가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때문에 지금까지 4차례 연속 0.75%포인트씩 금리를 인상했던 연준이 이달 중순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는 0.5%포인트 인상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다만 고용시장의 강한 모습이 인플레이션을 더 오래 지속시킬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미 연준이 금리 인상을 멈출 내년 5월까지의 최총 금리 수준이 당초 예상보다 더 높은 5%에서 5.25%까지 올라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