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 최초 80대 대통령 바이든...다음 대선도 도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일요일 80번째 생일을 맞으면서 미국 최초의 80대 대통령이 됐습니다.

고령임에도 2년 뒤 대선에 다시 나설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의 세대교체 바람이 바이든 대통령의 재도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됩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일 80번째 생일을 맞은 바이든 대통령이 건강 상태를 묻는 기자들에게 자신은 50대라고 너스레를 떱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몸이 아주 좋습니다. 그리고 나의 58번째 생일잔치가 기대됩니다.]

미국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으로 80대에 접어든 바이든 대통령은 여전히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제이 올센스키 / UIC 공중보건 교수 : 공개된 의료 기록을 검토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이 슈퍼 노인들의 많은 특징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느려진 걸음과 굽은 등은 유권자들에게 직무 수행 능력에 대한 의구심을 주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AP가 실시한 최근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8%는 바이든 대통령이 효율적 직무 수행을 위한 정신적 능력이 떨어진다고 답했습니다.

[칼 질슨 / SMU 정치학 교수 :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 든 모습은 사람들에게 그가 정신적, 육체적으로 쇠약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질문을 던집니다.]

76살인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2년 뒤 대선에 다시 나설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출마 여부를 내년 초 밝히겠다며 미뤄놓고 있습니다.

주변에선 출마할 것이라고 말하지만 40%의 낮은 지지도는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또 중간선거 이후 미국 민주당 지도부의 세대교체 바람도 출마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82살의 펠로시 하원 의장을 비롯해 80대 지도부가 모두 물러나고 그 자리를 50대 신진들이 채울 예정입니다.

관록이냐 새바람이냐.

선거 때면 떠오르는 화두가 미국의 다음 대선에서도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