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출범 1년 日 기시다 내각 최저 지지율 '휘청'...한일 관계 영향 불가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출범 1년을 맞은 기시다 내각이 최저 지지율을 이어가며 흔들리고 있습니다.

국민 반발을 산 아베 국장이 끝났지만 높은 물가 등의 악재로 지지율 반등이 불투명해 한일 관계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오오시마 타다모리 / 당시 중의원 의장 (지난해 10월 4일) :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총재를 내각 총리 대신에 지명하는 것으로 결정됐습니다.]

지난해 10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해 취임한 기시다 총리.

1년 동안 치러진 중의원, 참의원 선거 모두 예상을 웃도는 승리를 거뒀습니다.

전국 선거가 없는 3년간 탄탄대로 같았던 리더십은 지금 최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민의를 거스르고 아베 전 총리 국장을 강행한 타격이 컸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국민의 엄중한 의견을 듣는 자세야말로 정치인 기시다 후미오의 원점이라는 초심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기며 총리로서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악재 중의 악재로 꼽힌 국장이 논란 속에 끝났지만 내각 지지율은 오히려 더 떨어졌습니다.

국장 후 실시된 아사히와 요미우리, JNN 여론조사 결과 모두 내각 지지율은 지난해 10월 출범 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옛 통일교와 자민당의 유착 의혹을 당 차원에서 조사해 발표했지만 추가 의혹이 속속 드러나면서 국민 불신을 키웠기 때문입니다.

여론조사에서 국민 약 70%는 기시다 내각의 경제 대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1년 새 전기요금이 30% 가까이 오르는 등 기록적인 물가 급등에 정부가 효과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는 겁니다.

[이즈미 겐타 / 입헌민주당 대표 : 5개월 연속 소비자물가가 이렇게 올랐는데 아무 대책이 없다가 이제야 경제 대책을 내놓는다고 하면 너무 적고 너무 늦었다는 겁니다.]

이런 상황은 강제동원 등 한일 현안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출범 후 최저 수준의 내각 지지율로, 첨예한 과거사 문제에 있어 한국에 유연한 입장을 보이기 더욱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한일 정상의 만남 등 최근 양국 간 의사소통이 이어지고 있지만 일본은 받아들일 수 있는 해법을 가져오라는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