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홍콩, 삼엄한 경비 속 국경절 행사...친중파 단체만 거리 행진

실시간 주요뉴스

홍콩, 삼엄한 경비 속 국경절 행사...친중파 단체만 거리 행진
홍콩에서 삼엄한 경비 속에 국경절 행사가 열렸습니다.

홍콩프리프레스 등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제73회 국경절 기념식이 열린 완차이 컨벤션 센터 등 도심 주요 지역에 경찰 7천여 명을 배치했고, 장갑차와 물대포 등도 동원했습니다.

국기 게양식이 진행된 바우히니아 광장 등에는 일반인 접근이 철저히 통제됐으며 올해는 소규모 시위도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 진영 단체 사회민주연선은 지난 7월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경찰로부터 경고를 받은 후 어떠한 시위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찬포잉 사회민주연선 주석은 홍콩프리프레스에 "모호한 법으로 체포될 우려가 있어 올해는 몸을 낮추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홍콩에서는 전통적으로 주권 반환 기념일인 7월 1일과 국경절인 10월 1일 등에 자유롭게 시가행진이 진행됐지만 지난 2020년 6월 국가안보법 시행 이후 대규모 집회가 불가능해졌습니다.

반면 친중파 단체들은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중국 국기를 든 채 거리 행진을 펼쳤는데 경찰은 이들의 집회와 행진은 막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