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숨진 의원 호명하며 "어디있소?" 또 말실수...백악관 해명에 진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령에 건강이상설이 끊이지 않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또 말실수를 했습니다.

한 행사장에서 이미 사망한 의원의 이름을 부르며 "어디 있냐?"고 찾은 건데, 백악관은 해명에 진땀을 흘려야 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28일 미국 워싱턴의 한 행사장을 찾은 바이든 대통령.

기아 문제 등에 대한 초당적 지원을 거론하며 공화당 소속인 한 연방 하원의원을 찾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재키, 여기 있나요? 어디에 있죠? 오는 중인 것 같은데. 이 일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됐습니다.]

문제는 재키 의원이 지난달 초 교통사고로 숨졌고,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조기 게양을 지시한 바 있다는 것입니다.

곧바로 백악관에선 숨진 의원을 현장에서 왜 찾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기자 : 어디에서 실수가 있었는지 설명해 주시죠? 대통령이 혼동한 것인가요? 프롬프터에 문제가 있었나요?]

[카린 장-피에르 / 백악관 대변인 : 대통령의 마음속에 재키 의원이 맨 위에 있습니다. 금요일 그녀를 기리기 위해 그녀 가족과 만날 예정입니다.]

재키 의원에 대한 생각이 머릿속에 가득 차 벌어진 일로 이해해 달라는 궁색한 해명에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집니다.

[기자 : 거의 매일 존 레논이 내 마음속 맨 위에 있지만, 그렇다고 그를 찾으려 하지는 않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 백악관 대변인 : 당신이 대통령이 돼 존 레논을 위한 법률에 서명할 때 다시 이야기하도록 하죠. 다른 질문은요?]

계속되는 말실수에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이상설이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최근 여론조사에선 응답자의 3분의 2가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해서는 안된다고 답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