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곳곳에 봉쇄 반대 집단 시위..."인내심 한계"

실시간 주요뉴스

집단 시위 잇따르자 지역 당국 봉쇄 풀어
20차 당 대회 직전 국경절 연휴…’진퇴양난’
멀쩡한 쌀·달걀 버리는 영상에 민심 들끓어
中 위안화 가치 역대 최저…성장률 개도국 밑돌아
[앵커]
중국 곳곳에서 봉쇄 해제를 요구하는 집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3년 가까이 제로코로나 정책에 억눌려 온 중국인들이 인내심의 한계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50일 가까운 봉쇄에 성난 주민들이 닫혀 있던 출입문을 열어젖힙니다.

"서민들은 진짜 못 살겠어요!"

인권 문제로 도마에 오른 신장위구르자치구 곳곳에서 시위가 벌어지자, 중국 당국도 백기를 들었습니다.

[신장 우루무치 방역 요원 : 소독을 마친 뒤 내일 아침이면 모두 밖으로 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남부 경제특구 선전에선 시위대와 방역복을 입은 경찰 사이 격렬한 몸싸움까지 벌어졌습니다.

바로 코앞인 홍콩에서 입국 격리가 폐지된 것과 너무나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봉쇄해제! 봉쇄해제!"

허난성 정저우의 대학생들은 국경절 연휴 때 집에 보내 달라며 집단 항의에 나섰습니다.

불만을 달래긴 해야겠는데, 10월 당 대회를 생각하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합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방역요원 : 외부 음식은 전부 폐기합니다. 전부 버려요!]

쌀 포대를 뜯어서 쏟아 붓고 멀쩡한 달걀 깨서 쓰레기 통에 버리는 이 영상, 가뜩이나 부글거리는 민심에 불을 질렀습니다.

'중국 공산당의 입'으로 불려 온 관변 논객까지 제로코로나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바닥을 친 위안화 가치와 개발도상국 평균을 밑도는 경제성장률 전망(2.8%)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습니다.

끝없이 되풀이되는 'n차 봉쇄'에 경제난까지 겹치면서 그동안 순응해 온 중국인들도 참을성을 잃고 불만을 떠뜨리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