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푸틴 부분 동원령 뒤 해외 도피자 최소 20만 명 추산"

실시간 주요뉴스

"푸틴 부분 동원령 뒤 해외 도피자 최소 20만 명 추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부분 동원령을 내린 이후 최소 20만 명의 러시아인이 자국을 떠났다고 미국 뉴욕타임스가 러시아 인접 국가들의 통계 자료를 인용해 현지 시각 28일 보도했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라온 동영상에는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몽골, 카자흐스탄, 조지아, 핀란드 등의 국경검문소에 긴 줄을 선 차량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러시아와 접경한 나라는 중국과 북한에서 발트3국에 이르기까지 모두 14개국에 달하지만, 입국자 통계를 주기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아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기는 어렵습니다.

입국자 통계 수치를 공개한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정부는 지난 27일 일주일여 동안 9만 8천 명의 러시아인이 입국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지아 내무부는 러시아의 동원령 발령 이후 5만 3천 명의 러시아인이 입국했고, 하루 입국자 수가 평소의 5천~6천 명에서 1만 명으로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유럽연합 회원국의 국경 수비 업무를 담당하는 프론텍스는 지난 25일까지 한 주 동안 6만 6천 명의 러시아인이 EU로 들어왔으며 이는 그 전주에 비해 30% 이상 증가한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라트비아에 편집국을 둔 러시아 독립신문 '노바야 가제타 유럽'은 자체 입수한 러시아 보안당국 자료를 인용해 지난 25일까지 26만 천 명이 러시아를 떠났다고 주장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많은 러시아인이 소집을 피해 출국할 수단이 없는 만큼 30만 명을 동원하려는 러시아 정부의 계획이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