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정부 "한국 '오염수' 발언...日 입장과 양립할 수 없어 반론"

실시간 주요뉴스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 IAEA 총회 기조연설에서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라는 말을 쓴 데 대해 일본 측이 반박했습니다.

일본 정부 부대변인인 이소자키 관방장관은 오늘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IAEA 총회 일반 토론 연설에서 나온 한국 측의 '오염수'라는 단어는 일본 입장과 양립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적절한 반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오염수에 대해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에 대한 정화 처리를 마쳤다는 점을 강조하며 '처리수'로 부르고 있습니다.

이조자키 관방부장관은 이어 "일본은 지금까지 처리수 취급에 있어 한국을 포함해 국제사회에 대해 과학적 근거에 바탕을 두고 투명성 있게 정중히 설명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으로도 IAEA를 시작으로 국제사회의 협력을 얻어 국내외 안전기준을 충족시키면서 투명성 높은 대응과 설명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총회 기조연설에서 "일본이 오염수를 과학적 객관적 관점에서 안전하며 국제법과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처분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한국은 일본의 가장 가까운 나라로서 오염수 방사능 분석 등 IAEA 검증 과정에 앞으로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