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 내 러 점령지 주민투표 시작...사실상 공개투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점령한 4개 지역에서 러시아로의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27일까지 투표를 하는데 압도적인 찬성률로 가결될 것으로 보이지만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가짜 투표'라며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 시각 23일 오전 8시 친러 성향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서 영토 편입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가 시작됐습니다.

[레오니드 파세치니크 / 루한스크공화국 지도자 : 오늘은 국민투표 첫날이고, 러시아 연방에 가입하기 위해 투표합니다.]

러시아는 루한스크주와 헤르손주 대부분 지역, 자포리자주 80%, 도네츠크주 60%가량을 점령 중으로, 이들 점령지는 우크라이나 전체 면적의 약 15%에 달합니다.

현재 이들 4개 지역 모두에서 우크라이나군과 전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투표는 오는 27일까지 닷새 동안 이어지지만 첫 나흘간은 선관위 직원들이 주민들의 집이나 주거지 인근 시설을 찾아가 투표지를 수거합니다.

안전 문제라는 이유를 들고 있지만 사실상 공개투표나 다름 없습니다.

[투표 참가자 / 도네츠크 주민 : 저는 찬성을 선택했습니다. 다른 방법이 없어요. 전 세계에 알리겠습니다. 첫 번째 투표네요, 만세!]

물론 반대 입장을 가진 주민들도 있습니다.

[타티아나 / 헤르손 주민 : 나는 주민투표에 반대합니다. 나는 나의 마을과 나의 지역이 완전히 우크라이나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투표가 전통적인 종이 투표로 치러지는데다 마지막 날인 27일 하루만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어서 반대 입장이 반영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러시아 사회마케팅연구소의 최근 조사 결과 이들 지역 주민의 약 80~90%가 러시아로의 영토 편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투표는 압도적인 찬성률로 가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이번 투표를 '가짜 투표'로 규정하고 이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무력 충돌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