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중국 통신업체 3곳 국가안보 위협 기업 지정

실시간 주요뉴스

美, 중국 통신업체 3곳 국가안보 위협 기업 지정
미국 연방통신위원회, FCC가 중국 3대 통신업체 중 하나인 차이나유니콤의 미국 자회사인 차이나유니콤 아메리카와 중국 통신회사 퍼시픽네트웍스, 자회사 컴넷을 국가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기업으로 공식 지정했습니다.

이번 지정은 2019년 미국 통신망 보호를 위해 제정된 관련 법에 따른 것입니다.

FCC에 의해 국가안보 위협 국가로 지정되면 미국 내 통신회사들은 학교·도서관·병원 같은 공공시설과 저소득층에 지원되는 80억 달러, 우리 돈 약 11조 원 규모의 정부 보조금을 이들 업체의 장비 구매 등에 사용하지 못하게 됩니다.

현지시간 20일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FCC는 이들 기업이 중국 당국의 부당한 통제를 받아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으며, "중국 정부의 통신도청 요구를 거부하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앞서 FCC는 지난 3월 국가 안보상 우려를 이유로 이들 기업의 미국 내 영업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FCC는 또 러시아 정보기술 보안회사인 AO 카스퍼스키랩, 차이나텔레콤 미국 자회사인 차이나텔레콤 아메리카, 차이나모바일 자회사인 차이나모바일 인터내셔널USA도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기업으로 분류한 바 있습니다.

또 지난해 3월에도 화웨이와 중싱통신(ZTE), 하이테라, 하이크비전, 다화 등 중국 IT 기업 5곳을 국가안보 위협 기업으로 분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당국은 2019년 차이나모바일의 미국 시장 진출을 불허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차이나텔레콤 아메리카의 미국 영업을 취소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