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징어게임' 미국 에미상 감독상·남우주연상...비영어권 최초

실시간 주요뉴스

'오징어게임' 미국 에미상 감독상·남우주연상...비영어권 최초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에미상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습니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간 12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황 감독을 선정했습니다.

황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저 혼자가 아니라 우리가 함께 역사를 만들었다"면서 "비영어 시리즈의 수상이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배우 이정재도 한국 배우 최초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안았습니다.

이정재는 수상 소감에서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과 친구, 가족, 소중한 팬들과 기쁨을 나누겠다"고 말했습니다.

남우조연상 후보로 나란히 오른 배우 오영수와 박해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정호연의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습니다.

남우조연상은 '석세션'의 매슈 맥퍼디언, 여우조연상은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에게 돌아갔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앞서 현지시간 4일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 시상식에서는 게스트상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YTN 김희준 (hij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