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리아 북부서 포격으로 민간인 13명 사망

실시간 주요뉴스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 튀르키예군과 시리아 정부군 측이 현지 시각 19일 각각 별도의 공격을 감행하면서 민간인 최소 13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북부 도시 알바브에서 사람이 붐비는 시장으로 로켓이 날라와 어린이 5명을 포함한 민간인 9명이 숨지고 최소 30명이 다쳤습니다.

알바브는 알레포주에서 튀르키예 지원을 받는 시리아 반군이 손에 넣은 지역으로 알레포주의 다른 곳은 시리아 정부군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관측소는 이날 발포가 시리아 정부군의 진지 방향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리아 정부 지원을 받는 쿠르드족 연합체 시리아민주군 대변인은 이번 공격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