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뭄 시달린 프랑스에 폭우...파리 지하철역 곳곳 침수

실시간 주요뉴스

폭염과 가뭄, 대형 산불로 몸살을 앓았던 프랑스에 폭우가 내렸습니다.

현지 시각 17일 오후부터 시작된 폭우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파리 지하철역 곳곳이 물에 잠겨 흙탕물로 변했습니다.

비는 하늘이 뚫린 듯 쏟아졌지만, 1961년 이후 가장 건조했던 7월을 보냈던지라 굳어진 땅은 빗물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P, AFP 통신 등은 남부 해안도시 마르세유에서는 항구와 법원에 물이 차올라 인근 지역을 폐쇄해야 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산불로 큰 피해를 본 서남부 지롱드 주에서는 폭우가 화재 진압을 수월하게 만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프랑스 기상청은 "폭풍이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일부 지역에서는 짧은 사이에 8㎝에 달하는 비가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