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하원도 자국 전기차에만 보조금 지급 법안 통과...현대기아차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전기차 구매자에게 최대 7,500달러 세액공제
중국산 배터리 장착 전기차는 세액공제 대상 제외
한국 배터리 기업들 반사이익 누릴 듯
미국 내 생산 전기차만 보조금…현대기아차 비상
[앵커]
중국산 배터리와 핵심 광물을 사용한 전기차에는 보조금 지급을 제한하고 미국 안에서 생산·조립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법안이 미국 상원에 이어 하원도 통과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지 않고 있는 현대 기아차에는 발등의 불이 떨어졌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하원이 지난 7일 상원을 통과한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을 가결 처리했습니다.

이 법안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40% 감축하기 위해 에너지 안보와 기후 변화 대응에 3천69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479조 원을 투자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전기차 확대를 위한 세액공제 확대와 요건이 포함됐습니다.

전기차 구매자에게는 최대 7천500달러, 우리 돈으로 약 천만 원의 세액공제가 주어집니다.

그러나 중국 등 우려 국가에서 생산된 배터리와 핵심 광물을 사용한 전기차는 세액공제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리 생산국인 중국을 견제하고 자국 내 안정적인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이 법안이 시행되면 세계 1위 배터리 기업인 중국의 닝더스다이, 즉 CATL을 비롯한 중국산 배터리는 미국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반면 미국 내 생산시설을 공격적으로 확장해온 국내 배터리 기업들은 보조금 지급에 따른 시장 확대와 중국 경쟁사 견제로 반사 이익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하지 않는 자동차업체는 보조금을 받을 수 없어 현대차와 기아의 발등엔 불이 떨어졌습니다.

현대차와 기아는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를 전량 우리나라에서 생산하고 있습니다.

다른 전기차인 코나EV, GV60, 니로EV 등도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집니다.

법안 시행으로 내년부터 보조금을 받을 수 없게 되면 내년 아이오닉6, EV9 등 신규 라인업을 투입해 미국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현대차그룹의 계획은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아이오닉5와 EV6가 미국과 유럽에서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어서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