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기시다, '중일 갈등' 수위 조절...다음 달 '국장 외교'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중국 미사일이 사상 처음으로 자국 배타적경제수역, EEZ 안에 떨어지면서 일본의 위기감은 한층 커졌습니다.

하지만 기시다 총리는 대항 조치를 내놓는 대신 이럴 때일수록 대화가 필요하다며 확전을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하마다 신임 방위성 장관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타이완과 가까운 난세이 제도 방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4일 중국이 무력 시위로 쏜 미사일이 사상 처음으로 이 지역 일본 배타적경제수역에 떨어진 것을 의식한 발언입니다.

[하마다 야스카즈 / 일본 방위성 장관 : 계속해 경계 감시 활동에 만전을 다하는 것과 함께 난세이 제도에 대한 방위 태세를 눈에 보이는 형태로 강화해 나가고자 합니다.]

교도통신은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미사일을 일본 EEZ에 떨어뜨린 것은 시진핑 국가 주석이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미중 갈등 속에 타이완 유사시 일본이 개입할 가능성을 강하게 견제하기 위해서라는 겁니다.

일본과 영유권 갈등을 빚고 있는 센카쿠 열도 주변에도 넉 달 가까이 매일 중국 정부 선박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시다 총리는 갈등이 지금 이상으로 커지는 것은 피하려는 뜻을 드러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이런 때일수록 확실히 의사소통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중국 측과의 대화에 대해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미일 동맹 아래 중국의 세력 확장을 막기 위해 대응에 나섰지만 일본은 중국과 경제적 관계를 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중국 역시 타이완과 영토 문제 등 핵심 사안은 강경하지만 양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일본과의 관계를 중시하며 새로운 일본 내각이 중국과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 양국 관계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올바른 궤도에서 촉진하기를 희망합니다.]

다음 달 29일이면 중일 수교 50주년을 맞게 됩니다.

시진핑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도 지난해부터 거론됐지만 양국 갈등이 이어지면서 가능성은 희박해졌습니다.

다만 이틀 앞서 치러지는 아베 전 총리 국장에 중국이 어떤 인사들을 대표단으로 보낼지가 관계 회복을 가늠할 기준이 될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