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법무부·트럼프 모두 "압수 수색 영장 공개하라"...반출 문서 드러나나

실시간 주요뉴스

美 법무부·트럼프 모두 "압수 수색 영장 공개하라"...반출 문서 드러나나
미국 연방 수사국 FBI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에 대해 전격 압수 수색을 한 가운데 미국 법무부와 트럼프 대통령 측 모두 영장 내용의 공개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에 따라 만약 법원이 압수 수색 영장의 공개를 결정할 경우 FBI가 확보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퇴임 후 반출 문서 목록이 드러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됩니다.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FBI의 압수 수색이 법원의 영장 발부를 통해 이뤄졌다면서, 이번 사안에 '상당한 공익'이 있는 만큼 영장 내용을 공개해 달라고 법원에 청구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FBI의 압수 수색을 부당한 사저 침입이라고 비난하면서 영장과 관련 서류를 즉각 공개하라고 정면으로 맞섰습니다.

AP 통신은 압수수색 영장은 보통 조사가 진행 중일 때는 공개하지 않는다면서도, 법원의 수용 여부와 시기는 아직 불투명하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퇴임하면서 백악관의 기밀 자료를 포함한 기록물 일부를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 있는 자택으로 가져간 혐의로 현재 연방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FBI의 압수 수색 대상에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도 포함됐다면서, FBI가 이것을 되찾기 위해 신속한 압수수색에 나섰을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