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트리밍 후발주자' 디즈니+, 넷플릭스 구독 수 제쳐

실시간 주요뉴스

'스트리밍 후발주자' 디즈니+, 넷플릭스 구독 수 제쳐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의 후발주자인 월트디즈니의 구독 숫자가 1위 자리를 지키던 경쟁사 넷플릭스의 구독자 숫자를 처음으로 앞질렀습니다.

월트디즈니는 현지 시간 10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디즈니+와 훌루, ESPN플러스의 분기 말 기준 구독 숫자가 2억2천110만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넷플릭스가 밝힌 구독자, 2억2천70만 명을 웃도는 수치로, 디즈니가 2017년 스트리밍 시장에 진출한 지 약 5년 만에 구독 숫자가 넷플릭스를 뛰어넘은 것입니다.

최근 구독 숫자가 증가한 것은 히트작을 연이어 출시한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특히 디즈니+에서 공상과학(SF)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와 스타워즈 드라마 '오비완 케노비', 마블 드라마 '미즈 마블'로 4∼6월에 구독이 1천440만 건 늘었습니다.

디즈니는 콘텐츠 제작비 지출 등으로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2분기 11억 달러, 약 1조4천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구독자도 늘었지만 손실도 커지자 디즈니는 현재 월 7.99달러 요금제에 기존에 없던 광고를 넣겠다며 요금제 개편 계획을 밝혔습니다.

다만 광고 시청을 원하지 않는다면 지금보다 약 38% 비싼 10.99달러 요금제를 선택해야 합니다.

반면 넷플릭스는 유료 구독자가 감소세를 보이며 올해 들어 2분기까지 117만 명이나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디즈니가 인도인들이 열광하는 크리켓 경기인 인디언프리미어리그 중계권을 잃는 등 장기적으로 성장세가 정체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쟁사인 넷플릭스는 디즈니가 발표한 구독 숫자와 관련해 "디즈니는 디즈니+, 훌루, ESPN+ 3개 서비스를 모두 이용하는 가정의 경우 3건의 구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어, 실제 구독자 수와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